뷰티 NEWS

미니홈피 게시글 머릿글
N0.67
놈코어에 이은 ‘놈케어’ 열풍 [위키트리]
미니홈피 게시글 내용
Date :
2015/04/06 16:39
Name :

놈코어에 이은 ‘놈케어’ 열풍

2015.04.03 15:24


패션업계의 트렌드로 자리잡은 놈코어가 뷰티업계에서 놈케어(N.O.R.M-care)’로 주목받고 있다.

 

자연스러움을 추구하는 놈코어에 맞춰 자체발광 민낯 피부를 지향하는 놈케어(N.O.R.M-care)’가 화제가 된 것. 놈케어는 자연성분(Natural)을 통한 저자극 스킨케어, 피부의 윤기를 위한 오일 사용(Oil texture), 피부 본연의 기능 회복(Recovery)과 피부 수분 공급(Moist) 4가지의 스킨케어법을 의미한다. 이에 놈케어 인기에 따라 천연 성분으로 이뤄진 화장품 세트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그라함스]
 

파라벤, 미네랄오일, 석유화학, 인공색소, 인공향료 등 유해 화학 성분이 배제된 천연 화장품은 놈케어에 제격이다. 순한 천연 성분으로 이뤄진 제품들은 피부의 윤기와 회복, 보습 효과를 극대화 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또 스킨케어 화장품은 순차적으로 바르는 것이 효과적이다. 먼저 샤워 후 물기가 남아 있을 때 오일을 피부에 발라 윤기를 선사한다. 그 후 피부에 영양과 수분을 공급해 준다. 이렇게만 하면 장시간 촉촉함을 유지시켜주며 윤기 있는 자체발광 놈케어 피부를 표현할 수 있다.



[ 기사 보기 ]

http://www.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213855


 

코멘트 작성폼
코멘트 작성
NAME
PASSWORD
글쓰기
미니홈피 게시글 머릿글
N0.66
샴푸 속 계면활성제, 화학성분 아닌 ‘천연성분’이
미니홈피 게시글 내용
Date :
2015/03/11 13:09
Name :


샴푸 속 계면활성제, 화학성분 아닌 ‘천연성분’이 답이다

2015/03/05 09:23 등록   (2015/03/05 09:23 수정)          


▲ [사진=그라함스]


화학 계면활성제 두피엔 ‘독’이다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근 샴푸 속 계면활성제가 뷰티 업계의 뜨거운 이슈다. 화학 계면활성제가 두피 건강을 해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천연 계면활성제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인데, 그렇다면 천연 계면활성제가 들어 있는 샴푸는 어떻게 구별해야 할까? 지금부터 알아보자.
 
샴푸를 구입할 땐 리모늄클로라이드, 라우라마이드이에이, 글레세레스 등 화학 계면활성제 성분이 표기된 제품은 반드시 피하는 것이 좋다. 단, 코카미도프로필베타인, 코코베타인의 경우 코코넛 오일에서 추출한 식물성 천연 계면활성제이므로 안심하고 사용해도 좋다.
 
천연 계면활성제로 자극 없이 더러움을 제거해주는 그라함스의 내츄럴 샴푸는 마누카꿀과 호호바씨오일 등이 더해져 두피에 영양을 더해주는 효과가 탁월한 98% 천연 성분의 샴푸이다.
 
샴푸를 화학 계면활성제 없는 제품을 사용했다면 린스도 천연 성분의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 98% 천연 성분의 그라함스 내츄럴 컨디셔너는 캐모마일꽃, 코코스야자열매, 마누카꿀 등이 모발에 윤기와 부드러움을 선사한다.
 
그라함스 관계자는 “화학 성분의 계면활성제는 인체에 쉽게 축적이 돼 체내 유전자 변형을 초래할 수 있다”며, “샴푸 구입 전 화학계면활성제 무첨가 제품인지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고 전했다.
  


[ 기사 보기 ]

http://www.news2day.co.kr/n_news/news/view.html?no=64652


 

코멘트 작성폼
코멘트 작성
NAME
PASSWORD
글쓰기
미니홈피 게시글 머릿글
N0.65
겨울철 필수 아이템 `오일`, 뷰티고수의 활용 비법은?
미니홈피 게시글 내용
Date :
2015/03/11 13:07
Name :


겨울철 필수 아이템 `오일`, 뷰티고수의 활용 비법은?

입력 : 2014-12-08 14:38


502,502



건조한 겨울철 보습을 위해 오일을 찾는 이들이 많다. 오일은 고보습이 필요한 메마른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를 맞추는데 도움이 된다. 뿐만 아니라 피부에 영양을 공급해 탄력을 생기게 하거나 튼살 케어에도 효과적이라 건조할 때 사용하면 좋다.

피부의 수분을 지속시키는 효과가 뛰어난 오일은 하나만 발라도 되지만 수분크림이나 샴푸와 믹스해서 사용하면 효과를 배가시킬 수 있다. 이에 겨울철 건조함을 물리칠 수 있는 오일의 활용법을 알아봤다. 

제일 기본적인 오일 사용법은 샤워 후 물기가 있는 상태에서 전신에 발라주는 것이다. 혹은 목욕 시 욕조에 1~2캡(뚜껑)을 넣어주면 수분막을 형성해 부드러운 보디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얼굴이 유독 건조할 때는 세안할 때 오일을 활용해도 좋다. 미온수에 오일 한 두 방울을 넣고 세안을 하면 수분증발을 막아줘서 자연스러운 윤광 피부를 가질 수 있다. 또는 에센스나 크림에 섞는 것도 괜찮다. 에센스나 크림에 오일 1~2방울을 혼합해 사용하면 보습력을 높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임신 때문에 튼살이 생긴 경우, 튼살 크림과 섞어 사용하면 효과를 배가시킬 수 있다. 

황후연 코스메틱의 시크릿 5 멀티오일은 피부에 오일막을 형성해 수분 증발을 막으면서 촉촉함을 오랫동안 유지시켜주는 100% 천연 보습 멀티 오일이다. 비타민A와 E가 안티에이징에 효과적이다. 올리브오일과 호호바 오일, 포도씨 오일, 해바라기씨 오일, 아르간 오일이 피부에 보습과 영양을 공급해 건조함을 막는다. 뿐만 아니라 암을 유발할 수 있는 파라벤이 함유되어 있지 않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건조하고 푸석거리는 모발이라면 샴푸와 오일을 섞어 사용하면 된다. 화학 계면활성제가 첨가되지 않은 샴푸를 사용해 두피를 깨끗하게 한 후, 마지막으로 헹굴 때 오일을 몇 방울 넣어 사용하면 된다. 또 모발에 정전기가 생기거나 모발이 건조할 때 소량의 오일을 머리카락 끝에 바르는 것도 괜찮다. 올리브오일, 행인오일, 에뮤오일 등 천연 오일로 레이어드할 수 있는 그라함스의 내츄럴 베스 오일을 손에 소량을 덜어 살짝만 묻혀도 정전기를 없애는데 효과적이다. 

악건성 피부라면 오일과 보습제를 믹스해 얼굴과 몸에 바르면 도움이 된다. 카렌둘라꽃, 마누카꿀, 에뮤오일, 프로폴리스 등 천연 성분으로 이뤄진 칼렌둘리스 플러스 크림에 오일 두어 방울을 넣고, 얼굴에 두툼하게 발라주면 수면팩과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 피부가 건조해서 예민해진 상태라면 파라벤, 미네랄오일 같은 유해화학성분이 함유되지 않은 천연성분 오일과 보습제를 함께 사용하는 것이 좋다.


(사진=(주)황후연 코스메틱, 그라함스)

한국경제TV 블루뉴스 김지은 기자 
kelly@bluenews.co.kr 


[ 기사 보기 ]

http://www.wowtv.co.kr/newscenter/news/view.asp?bcode=T30001000&artid=A201412080304


코멘트 작성폼
코멘트 작성
NAME
PASSWORD
글쓰기

비밀번호 확인 닫기